보험 주요 뉴스

ING생명, '오렌지라이프'로 사명 변경
ING생명, '오렌지라이프'로 사명 변경
ING생명(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의 회사 이름이 9월 3일 ‘오렌지라이프’로 공식적으로 바뀌었다. 오렌지라이프 임직원들 오렌지라이프는 사명 변경에 따라 지난 주말 서울 중구 순화동에 위치한 본사의 대형 채널간판을 새로운 로고로 교체했다. ‘ING센터’이던 본사 건물의 명칭도 이날 자로 ‘오렌지센터’로 변경됐다. 오렌지라이프는 사명변경을 기념해 새로운 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대대적인 마케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의 이름이 당신의 삶이 되도록’이라는 슬로건 아래 TV, 케이블, 지면, 모바일 등의 매체를 활용해 광고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 캠페인을 통해 회사의 장점인 ‘든든한 재무건전성’ 등을 부각하면서 브랜드 인지도와 호감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다양한 고객 이벤트도 선보일 계획이다. 우선 기존 고객들을 대상으로 9월부터 연말까지 매달 최신 휴대폰, 노트북 등 새로운 선물을 추첨을 통해 제공한다. 또 매월 선착순 2만명에게 치킨, 커피 등의 기프티콘을 선물하는 ‘누구나 당첨 이벤트’가 진행된다. 오렌지라이프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ING생명의 새 이름, ‘오렌지라이프’는 ‘글로벌 헤리티지’와 ‘독보적인 자본력’, ‘고객중심 혁신조직’이라는 차별화된 브랜드 자산을 갖고 있다. 또한 ‘젊고 활기찬(Young & Active)’, ‘고객을 위한 변화에 민첩한(Agile)’, ‘변화에 앞장 서는(Leading)’, ‘계속 성장하는(Growing)’ 등의 브랜드 성격을 내포하고 있다. ‘지속적인 혁신과 성장으로 고객의 든든한 금융 생활을 리드한다’는 미션을 가지고 고객을 만날 예정이다. 새로운 CI(Corporate Identity)의 심볼마크는 ING생명의 브랜드 자산인 오렌지 색상을 사용하였으며, 고객의 삶을 든든하게 지키고 보호한다는 의미를 담아 방패 형상으로 만들었다. 또한 젊고 혁신적인 이미지이지만 동시에 보험 본연의 대 고객 사명감을 담았다. 방패에 표현된 ‘Pathway(길)’는 고객 삶의 여정에 항상 함께하고자 하는 회사의 의지를 나타낸다.
ING생명, ‘아이탐’ 전체 프로세스 등 특허 취득
ING생명(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은 2016년 4월 론칭한 아이탐(iTOM)이 특허청에 특허를 출원한 이후 약 2년 만에 특허를 취득했다고 24일 밝혔다. 특허청은 2018년 1월 15일자로 아이탐의 ‘전체 프로세스’와 ‘이관고객 자동분배 및 자동회수’에 대해 특허 결정을 내렸다. 아이탐은 고객관리를 기반으로 한 활동관리 시스템이자 ING생명만의 지점운영 모델이다. 이는 포화상태에 있는 한국보험 시장에서 전속 설계사 채널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기 위한 노력의 산물이다. 많은 고객들은 가입 이후 보험사와 설계사로부터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하는 폐단이 있었고 설계사들은 신규 고객을 발굴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아이탐은 이러한 현실을 타개하고 고객관리와 활동관리를 연결함으로써 실질적인 소비자보호를 구현하고 고객의 니즈에 맞는 재정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도입됐다. 이 과정에서 ING생명은 유럽과 미국 시장을 벤치마킹하고 유수 컨설팅업체와 협업하는 등 고객과 FC 친화적인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공을 들였다. ING생명은 FC(재정 컨설턴트)들로 하여금 회사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아이탐을 활용하여 고객에게 처음 접촉했을 때부터 계약 체결 이후까지 철저한 관리와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고 있다. FC들은 아이탐을 통해 영업활동의 과정부터 결과까지 모든 내용을 시스템에 입력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ING생명은 아이탐을 통해 본사에서 관리하고 있던 고아고객을 FC에게 DB로 분배함으로써 가망 고객 발굴에 대한 고민을 덜어주었다. 고아고객의 입장에선 새로운 FC로부터 철저한 계약관리를 받게 됨으로써 만족도가 크게 높아졌다. BM(지점장)/SM(영업팀장)들은 아이탐 플래너(iTOM Planner)를 통해 FC가 입력한 영업 활동을 바탕으로 부족한 부분에 대하여 적시에 구체적으로 코칭하는 게 가능해졌다. 본사는 FC의 활동과 BM/SM의 코칭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필요한 교육, 코칭 프로그램, 개선 방안 등을 선제적으로 개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아이탐은 신입 설계사 대상의 교육 프로그램(SIMBA)과 시너지를 창출하면서 전속채널조직의 순증을 가져오는 효과를 낳기도 했다. 정문국 사장은 “이번 특허는 기술적인 우월성뿐 아니라 보험영업에서 활동관리가 가지는 의미와 중요성을 각인시켰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IFRS17이나 새로운 자본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선 영업 패턴이 바뀌고 전속 채널도 강화되어야 한다. 아이탐은 새로운 규제와 영업 패러다임에 어울리는 시도이자 툴(tool)이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ING생명은 디지털 전략 차원에서 iTOM의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 중이며 내달 새로운 버전의 오픈을 앞두고 있다. 새로운 아이탐은 FC 활동 관리뿐만 아니라 고객 중심 관점에서 접근한 다양한 기능들이 추가돼 보험업계를 선도하는 차세대 영업 시스템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2017 개최
한화생명이 11일(월) 63빌딩에서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2017’을 개최했다.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2017’은 단일 바둑대회 최초의 우승자 모임 프로젝트다. ‘명예의 전당’ 성격의 이 모임은 우승자들 간의 유대감을 강화할 뿐 아니라 차세대 바둑 챔피언을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꿈을 심어준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의 역대 우승자들이 한 데 모여 팀별 대항전과 다양한 이벤트를 펼쳤다. 우승자들은 ‘한화’팀과 ‘생명’팀으로 나뉘어 불꽃 튀는 대항전을 펼쳤다. 오전에는 각 팀에서 한 명씩 1대1로 대결하여 우승팀을 가리는 8대8 단체전이 열렸다. 오후에는 한 판의 대국을 각 팀원이 번갈아 착점하는 릴레이 대국이 이어졌다. 올해 우승자인 강현재 군을 위한 신입 신고 이벤트도 열렸다. 선배 우승자 16명은 번갈아 한 수씩 두며 강현재 군과 지도다면기 대국을 펼쳤다. 경기의 승패를 떠나 선배들이 착점할 때마다 후배에게 좋은 기운을 불어 넣어준다는 의미로 이벤트가 진행되었다. 한화생명은 이번 챔피언스클럽을 빛내준 우승자 한 명 한 명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각자의 사진과 우승 당시의 기보가 새겨진 인증패를 수여했다. 이에 대한 보답으로 우승자들은 릴레이 대국에 사용된 바둑판에 사인을 담아 한화생명에 기증했다. 한화생명 홍정표 경영지원실장은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 클럽은 한국 바둑을 부흥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개최되었다”며 “앞으로도 바둑 인재들이 대한민국 제 2의 바둑 전성기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이 2001년부터 17년동안 운영하고 있는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은 프로 바둑 기사의 등용문으로 독보적인 위상을 확보하고 있다. 매년 1만여명의 어린이들이 참가하여 역대 누적 참가인원만 19만5천여명에 육박한다.

보험 인기 기사

1
ING생명, '오렌지라이프'로 사명 변경
ING생명, '오렌지라이프'로 사명 변경
ING생명(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의 회사 이름이 9월 3일 ‘오렌지라이프’로 공식적으로 바뀌었다. 오렌지라이프 임직원들 오렌지라이프는 사명 변경에 따라 지난 주말 서울 중구 순화동에 위치한 본사의 대형 채널간판을 새로운 로고로 교체했다. ‘ING센터’이던 본사 건물의 명칭도 이날 자로 ‘오렌지센터’로 변경됐다. 오렌지라이프는 사명변경을 기념해 새로운 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대대적인 마케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의 이름이 당신의 삶이 되도록’이라는 슬로건 아래 TV, 케이블, 지면, 모바일 등의 매체를 활용해 광고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 캠페인을 통해 회사의 장점인 ‘든든한 재무건전성’ 등을 부각하면서 브랜드 인지도와 호감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다양한 고객 이벤트도 선보일 계획이다. 우선 기존 고객들을 대상으로 9월부터 연말까지 매달 최신 휴대폰, 노트북 등 새로운 선물을 추첨을 통해 제공한다. 또 매월 선착순 2만명에게 치킨, 커피 등의 기프티콘을 선물하는 ‘누구나 당첨 이벤트’가 진행된다. 오렌지라이프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ING생명의 새 이름, ‘오렌지라이프’는 ‘글로벌 헤리티지’와 ‘독보적인 자본력’, ‘고객중심 혁신조직’이라는 차별화된 브랜드 자산을 갖고 있다. 또한 ‘젊고 활기찬(Young & Active)’, ‘고객을 위한 변화에 민첩한(Agile)’, ‘변화에 앞장 서는(Leading)’, ‘계속 성장하는(Growing)’ 등의 브랜드 성격을 내포하고 있다. ‘지속적인 혁신과 성장으로 고객의 든든한 금융 생활을 리드한다’는 미션을 가지고 고객을 만날 예정이다. 새로운 CI(Corporate Identity)의 심볼마크는 ING생명의 브랜드 자산인 오렌지 색상을 사용하였으며, 고객의 삶을 든든하게 지키고 보호한다는 의미를 담아 방패 형상으로 만들었다. 또한 젊고 혁신적인 이미지이지만 동시에 보험 본연의 대 고객 사명감을 담았다. 방패에 표현된 ‘Pathway(길)’는 고객 삶의 여정에 항상 함께하고자 하는 회사의 의지를 나타낸다.
2
ING생명, ‘아이탐’ 전체 프로세스 등 특허 취득
ING생명(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은 2016년 4월 론칭한 아이탐(iTOM)이 특허청에 특허를 출원한 이후 약 2년 만에 특허를 취득했다고 24일 밝혔다. 특허청은 2018년 1월 15일자로 아이탐의 ‘전체 프로세스’와 ‘이관고객 자동분배 및 자동회수’에 대해 특허 결정을 내렸다. 아이탐은 고객관리를 기반으로 한 활동관리 시스템이자 ING생명만의 지점운영 모델이다. 이는 포화상태에 있는 한국보험 시장에서 전속 설계사 채널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기 위한 노력의 산물이다. 많은 고객들은 가입 이후 보험사와 설계사로부터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하는 폐단이 있었고 설계사들은 신규 고객을 발굴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아이탐은 이러한 현실을 타개하고 고객관리와 활동관리를 연결함으로써 실질적인 소비자보호를 구현하고 고객의 니즈에 맞는 재정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도입됐다. 이 과정에서 ING생명은 유럽과 미국 시장을 벤치마킹하고 유수 컨설팅업체와 협업하는 등 고객과 FC 친화적인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공을 들였다. ING생명은 FC(재정 컨설턴트)들로 하여금 회사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아이탐을 활용하여 고객에게 처음 접촉했을 때부터 계약 체결 이후까지 철저한 관리와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고 있다. FC들은 아이탐을 통해 영업활동의 과정부터 결과까지 모든 내용을 시스템에 입력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ING생명은 아이탐을 통해 본사에서 관리하고 있던 고아고객을 FC에게 DB로 분배함으로써 가망 고객 발굴에 대한 고민을 덜어주었다. 고아고객의 입장에선 새로운 FC로부터 철저한 계약관리를 받게 됨으로써 만족도가 크게 높아졌다. BM(지점장)/SM(영업팀장)들은 아이탐 플래너(iTOM Planner)를 통해 FC가 입력한 영업 활동을 바탕으로 부족한 부분에 대하여 적시에 구체적으로 코칭하는 게 가능해졌다. 본사는 FC의 활동과 BM/SM의 코칭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필요한 교육, 코칭 프로그램, 개선 방안 등을 선제적으로 개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아이탐은 신입 설계사 대상의 교육 프로그램(SIMBA)과 시너지를 창출하면서 전속채널조직의 순증을 가져오는 효과를 낳기도 했다. 정문국 사장은 “이번 특허는 기술적인 우월성뿐 아니라 보험영업에서 활동관리가 가지는 의미와 중요성을 각인시켰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IFRS17이나 새로운 자본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선 영업 패턴이 바뀌고 전속 채널도 강화되어야 한다. 아이탐은 새로운 규제와 영업 패러다임에 어울리는 시도이자 툴(tool)이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ING생명은 디지털 전략 차원에서 iTOM의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 중이며 내달 새로운 버전의 오픈을 앞두고 있다. 새로운 아이탐은 FC 활동 관리뿐만 아니라 고객 중심 관점에서 접근한 다양한 기능들이 추가돼 보험업계를 선도하는 차세대 영업 시스템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3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2017 개최
한화생명이 11일(월) 63빌딩에서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2017’을 개최했다.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클럽 2017’은 단일 바둑대회 최초의 우승자 모임 프로젝트다. ‘명예의 전당’ 성격의 이 모임은 우승자들 간의 유대감을 강화할 뿐 아니라 차세대 바둑 챔피언을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꿈을 심어준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한화생명배 세계 어린이 국수전’의 역대 우승자들이 한 데 모여 팀별 대항전과 다양한 이벤트를 펼쳤다. 우승자들은 ‘한화’팀과 ‘생명’팀으로 나뉘어 불꽃 튀는 대항전을 펼쳤다. 오전에는 각 팀에서 한 명씩 1대1로 대결하여 우승팀을 가리는 8대8 단체전이 열렸다. 오후에는 한 판의 대국을 각 팀원이 번갈아 착점하는 릴레이 대국이 이어졌다. 올해 우승자인 강현재 군을 위한 신입 신고 이벤트도 열렸다. 선배 우승자 16명은 번갈아 한 수씩 두며 강현재 군과 지도다면기 대국을 펼쳤다. 경기의 승패를 떠나 선배들이 착점할 때마다 후배에게 좋은 기운을 불어 넣어준다는 의미로 이벤트가 진행되었다. 한화생명은 이번 챔피언스클럽을 빛내준 우승자 한 명 한 명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각자의 사진과 우승 당시의 기보가 새겨진 인증패를 수여했다. 이에 대한 보답으로 우승자들은 릴레이 대국에 사용된 바둑판에 사인을 담아 한화생명에 기증했다. 한화생명 홍정표 경영지원실장은 “한화생명 국수전 챔피언스 클럽은 한국 바둑을 부흥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개최되었다”며 “앞으로도 바둑 인재들이 대한민국 제 2의 바둑 전성기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이 2001년부터 17년동안 운영하고 있는 ‘한화생명배 세계어린이 국수전’은 프로 바둑 기사의 등용문으로 독보적인 위상을 확보하고 있다. 매년 1만여명의 어린이들이 참가하여 역대 누적 참가인원만 19만5천여명에 육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