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독촉 시 3영업일 전 채무자에 원금·이자 등 세부명세 통지해야

금감원, 3천여 금융사에 새 가이드라인 전달…7일부터 적용
기사입력 2017.11.07 09:3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부업체 및 금융회사가 앞으로 빚 독촉을 위해서는 3영업일 전 채무자에게 빚의 원금과 이자 등 세부명세를 정확히 통지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7일부터 이같은 내용의 '채권추심업무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3천여 개 금융회사에 전달되어 적용된다.

이에 따라 채권추심 금융회사들은 연체 발생으로 인한 변제촉구 및 추심업무에 착수할 경우 3영업일 전에 착수 사실과 추심채권의 원금, 이자, 불이행기간, 변제방법, 소멸시효 완성 여부, 문의방법 등 세부명세를 채무자의 이메일, 우편 또는 이동전화번호로 통지해야 한다.

또한 채권처리절차 안내문과 불법 채권추심에 관한 대응요령, 소멸시효 완성채권 추심 관련 금융소비자 유의사항 등도 미리 알려야 한다.

금융회사는 채무자의 직장 및 거주지 등 여러 명이 모인 곳에서 채무자의 빚에 관한 내용을 알려서는 안 된다. 이와 함께 개인회생채권에 대해 변제받거나, 반복적으로 채무변제를 요구할 수 없는 것도 가이드라인에 명시됐다.

금융회사가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을 추심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소멸시효는 대출채권의 경우 5년이다.

[차효진 기자 hjcha@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