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제11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국무총리 표창 수상

기사입력 2017.11.29 10:1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이 28일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제 11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행사에서 자금세탁방지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며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KB손해보험은 지난해 금융위원장상을 수상한 것에 이어 올해 국무총리 표창까지 받으며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얻게 되었다.

KB손해보험은 매년 자금세탁방지 전문가 과정을 통해 전문가를 육성해왔으며 특히 재무 및 회계부서에서 근무해 온 직원을 자금세탁방지 담당자로 배치해 의심거래 분석과 보고의 충실도 및 신속성을 제고한 것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전사 직원들의 자금세탁방지업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자 매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에 대한 자기점검 진단을 온라인으로 실시해왔다.

뿐만 아니라 관리체계 구축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다가올 2019년 FATF(Financial Action Task Force,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상호평가에 대비해 전사적 자금세탁위험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AML(Anti Money Laundering, 자금세탁방지) 고도화 및 RBA(Risk Based Approach, 위험기반접근법) 시스템 구축을 손보업계에서 선도적으로 진행해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KB손해보험 양종희 사장은 “이번 수상은 금융투명성 및 건전한 금융거래질서 확립에 앞장서고자 전 임직원이 노력한 결과다”며 “앞으로도 대내외 신뢰도 제고를 바탕으로 자금세탁방지 업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KB손해보험 외에도 KB금융 내 계열사들 역시 자금세탁방지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표 계열사인 KB국민은행은 2016년도 자금세탁방지제도 이행평가에서 1위를 차지하며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손기삼 기자 ksson@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