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세계 최고 권위의 웹분야 전문 학회 ‘The Web Conference 2018‘에서 AI 연구성과 및 방향성 공유

기사입력 2018.04.26 11: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네이버가 세계 최고 권위의 웹분야 전문 학회인 The Web Conference 2018에 참가해, 전 세계 웹 기술 관련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AI 연구 성과와 방향성에 대해 공유한다.

웹 분야 최고 권위의 국제 학술대회인 The Web Conference는 세계 유수의 학문기관과 기업들이 대거 참석해 최신의 웹 관련 기술, 표준, 서비스 등 다양한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장이다. 이달 23일부터 27일까지 프랑스 리옹에서 진행되는 The Web Conference 2018에는 네이버, 라인을 비롯해, 구글, 바이두, 아마존, 야후리서치 등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들과 2천 2백여 명의 관련 분야 연구자들이 모여 AI 기술에 대해 논의한다.

네이버 통합검색 김상범리더와 정후중박사는 The Web Conference 2018에서 ‘NAVER, internet search portal to AI platform company’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네이버가 그간 검색 서비스를 운영해오면서 연구한 기술과 쌓아온 노하우, AI 기반의 기술 플랫폼으로서의 방향성 등을 공유한다.

 

xd.jpg


또한, 네이버는 The Web Conference 2018에 실버(Silver) 등급의 스폰서로 참석해 채용 및 홍보 부스를 운영하며, 한국, 일본, 프랑스에서 검색 기술 개발을 함께할 글로벌 인재 확보에도 나선다.

한편, 네이버는 여러 국제 학회에 적극 참여하며 검색기술에 대한 연구성과를 활발히 공유하고 있다. 지난 1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WSDM 2018 컨퍼런스’에서 성균관대 황지영 교수팀과 공동 연구한 스팸탐지관련 논문 "Fast Asynchronous Anti-TrustRank for Web Spam Detection"을 발표한데 이어, 지난 3월에는 프랑스 그르노블에서 열린 뉴스 검색 혁신에 대해 논의하는 워크샵인 ‘News IR 2018’에서, KAIST 맹성현교수팀과 공동 연구한 뉴스 검색 관련 논문 "On Temporally Sensitive Word Embeddings for News Information Retrieval’을 발표하는 등 다방면으로 AI검색 기술을 공유하고 있다.

네이버 서치 김광현 리더는 “프랑스, 미국 등에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연구진들과 함께 네이버의 AI 기술 연구 성과와 방향성을 활발히 공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세계적인 학회에 꾸준히 참가하며 연구 개발에 있어 다양한 상호 연계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청수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