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진家 '비자금 조성 의혹' 포착 수사 중

조현민 밀수 의혹 사안 엄중, 강제 추방 가능성도 제기
기사입력 2018.05.11 12:1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양호 한진그룹 일가의 상속세 포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와는 별도의 또 다른 비자금 조성 정황으로 보이는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조 회장의 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던진 물컵에서 시작된 파장이 한진그룹 세금 탈루 및 비자금 의혹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으로 미치는 모양새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조 회장 일가와 주변 인물들의 계좌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발견하고 비자금 조성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2016년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수상한 자금흐름이 있다는 사실을 통보받아 조 회장 일가의 계좌를 분석 중이다. 검찰은 이와 함께 지난달 30일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조 회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해 조세포탈 혐의를 확인 중이다.


조 회장은 아버지인 조중훈 전 한진그룹 회장으로부터 해외재산을 상속받았다. 그러나 해외 재산의 경우 추적이 어려운 점을 이용해 조 회장이 상속 신고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체납한 상속세만 500억 원대로 추정된다.


조 전 전무는 광고대행사 직원을 상대로 물컵을 투척한 이른바 ‘물벼락 갑질’과 함께 고가의 명품을 밀반입한 의혹도 받는다.


경찰은 11일 조 전 전무를 업무방해죄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밀수로 인한 관세 포탈은 사안이 엄중해서 중형에 처해질 가능성이 높다. 더군다나 재외동포(F-4) 비자를 가진 조 전 전무의 경우 금고형 이상을 받으면 체류 연장이 불허돼 강제 추방의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행 재외동포법은 금고형 이상의 실형을 받으면 국내 체류 금지가 가능하고, 법무부의 재량이긴 하나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공공 안전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강제 퇴거가 가능하다.


현재 조 전 전무의 강제추방 및 입국금지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법무부가 악화된 여론과 국민 정서를 감안할 지 주목된다.
조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은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돼 이미 지난 8일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차효진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