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남대문경찰서, 서울특별시의회 의원 공동 '보이스피싱 및 은행사칭 불법 대출홍보 근절' 캠페인 전개

기사입력 2018.09.12 15:4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씨티은행(은행장 박진회), 남대문경찰서(서장 엄성규) 그리고 서울특별시의회 의원들은 9월 12일(수) 오전 시청 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보이스피싱 및 은행사칭 불법 대출홍보 근절을 위한 캠페인을 실시하였다.

 

제목 없음.jpg

 


최근 금융 사기의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고 보이스피싱이 증가함에 따라 서민 또는 금융취약계층의 피해가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다. 2006년 이후 2018년 상반기까지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는 16만건, 누적금액 기준 1조 5천억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경찰청 보도자료 2018.8.6) 이에 보이스피싱 폐해의 심각성을 공감하고 사전적인 피해예방활동의 필요성에 뜻을 같이한 한국씨티은행, 남대문경찰서 그리고 서울시의회가 이번에 민관 합동으로 금융소비자보호 캠페인을 실시하게 되었다.  한국씨티은행은 2016년부터 ‘씨티은행 사칭 불법 대출홍보 피해 예방을 위한 포상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는데, 2018년 9월부터는 포상금을 기존 1천만원에서 3천만원으로 대폭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은행사칭, 보이스피싱 예방에 도움이 되는 정보 및 행동요령을 장문메시지(LMS)를 통해 고객에게 안내하는 등 금융 소비자 피해 예방 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불법 대출홍보 근절을 위한 캠페인에 참가한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은 “한국씨티은행을 사칭하는 불법적인 대출 홍보를 근절하고 선량한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서울특별시의회 의원(김정태, 홍성룡, 김종무, 정진술, 양민규, 김호평, 임종국), 남대문경찰서 관계자들이 함께 참여하여 금융거래의 안전을 통한 서민의 생활 안전과 민생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행사 사진자료를 첨부와 같이 송부 드리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사진 1] 12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과 임직원들이 서울특별시의회 의원, 남대문경찰서 관계자들과 함께 불법 대출홍보 근절을 위한 각오를 다지며 ‘보이스피싱 스톱(STOP)’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서울특별시의회 의원(양민규, 홍성룡, 김호평, 김종무, 임종국, 김정태) 한국씨티은행 강정훈 부행장, 박진회 은행장, 브렌단 카니 수석부행장, 남대문경찰서 관계자들
[사진 2] 12일 오전 광화문 사거리에서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과 임직원들이 보이스피싱 및 은행사칭 불법 대출홍보 근절을 위한 ‘금융소비자보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캠페인에서 시민들에게 금융사기 예방을 위해서는 ‘의심하고! 전화끊고! 확인하고!’의 3고(Go)를 기억할 것을 강조하였다.

[김융성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