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초과학∙소재기술∙ICT 분야 38개 과제 선정, 553억 지원

기사입력 2018.10.04 12:0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삼성전자는 자사가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의 2018년 하반기 지원 과제 38개가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에는 연구비 총 553억원이 지원된다.

 

3698601005_20181004100817_1928290164[1].jpg

KAIST 안재욱 교수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리드버그 양자 시뮬레이터의 얽힘 제어 연구(KAIST 안재욱 교수)’ 등 15개 과제가,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저전력 고집적 반도체에 활용할 수 있는 ‘스핀 CMOS를 이용한 스마트 로직소자 개발(KAIST 박병국 교수)’ 등 12개 과제가 선정됐다.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는 자율주행, 로봇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딥러닝 영상인식 기술인 ‘가상현실을 위한 물리적 및 지각/감성적 동작 효과의 자동 저작(포스텍 최승문 교수)’ 등 11개 과제가 선정됐다.


선정된 과제 중 기초과학에서 KAIST 김대수 교수 외 2개 과제, 소재기술에서 한양대김종호 교수 외 1개 과제 등 모두 5개 과제는 후속 지원과제로 선정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이미 지원이 완료된 과제 중에서 학술적으로나 산업적으로 큰 파급력이 기대되는 경우 후속지원 과제로 선정해 추가로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미래 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초과학이 튼튼해야 한다는 믿음으로 2013년 8월부터 10년간 기술발전에 1조5000억원을 투자하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 3개 연구분야에서 매년 3차례(상·하반기 자유공모, 년1회지정테마) 연구비를 지원하며 지금까지 모두 466개 과제에 총 5942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AI, 5G, IoT,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을 기반으로 한 미래기술 분야로도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2019년 상반기 지원과제는 소재기술·ICT 분야는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 기초과학 분야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을 통해 12월 14일까지 접수한다.

[윤정식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