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버스교통 사각지대 해소·택시 MOU 체결

기사입력 2018.10.11 17:5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민선 7기 들어 본격적으로 여객선 야간운항을 개시함에 따라 공영버스가 운행하지 않는 새벽 및 야간에도 육상 교통수단을 확보해 주민 및 관광객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있다.

 

RPR20181011011500353_01_i[1].jpg

 

 


군은 지난 1일부터 비금·도초∼목포 간 차도선형 여객선 야간운항을 개시해 도초에서 첫 항차(도초 출발 오전 6시 15분)와 마지막 항차(도초 도착 오후 8시 15분) 시간에는 공영버스가 운행하지 않는 시간대이지만 비금·도초 택시와 업무 협약체결을 해 여객선 운항 시간에 맞춰 새벽 및 야간에도 가고자 하는 목적지까지 맞춤형 교통수단(택시)을 제공하고 있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비금택시(관광버스 1대, 택시 2대)와 도초 택시(택시 6대)가 새벽 및 야간 여객선 운항시간에 맞춰 마을별로 구역을 정해 운행하며 이용방법은 이용 전 미리 택시 예약 또는 콜을 하면 되고 요금은 공영버스 요금과 동일(일반 1천원, 65세 이상 무료)하다.


군 관계자는 "지난 7월 1일부터 버스 운전기사 근로시간 단축(주 52시간)으로 야간시간대에 교통이 단절됐지만 비금·도초 택시 협조로 이동권을 보장 할 수 있게 됐으며, 향후 여객선 야간운항 확대 계획에 따라 탄력적 운행이 가능한 '수요응답형 대중교통'을 도입해 24시간 군민 이동권을 보장할 수 있는 육·해상 연계 교통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현주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