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도 Enterprise API 출시

기사입력 2018.11.14 17:5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대표 박원기)의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네이버 API를 활용한 상품을 강화했다고 14일 밝혔다.

 

제목 없음.jpg

 


이번에 리뉴얼된 'Maps'는 Directions(길찾기), Search Places(장소 검색) 등 기업 비즈니스에 필요한 위치 기반 서비스가 추가로 제공되어 물류나 관제, 통신, 유통 등 여러 이동 관련 비즈니스를 하는 사업자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게 도움을 준다.

이를 통해, 국내 최대의 POI 데이터를 갖춘 네이버 지도를 보다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는 만큼, 이동 및 위치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들이 더 큰 성장의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달 개최한 국내 최대 개발자 컨퍼런스 DEVIEW 2018을 통해 지도 오픈 API를 확대 개편한 '엔터프라이즈 API'를 공개한 바 있다.

현재 네이버 지도 API는 네이버 개발자센터에서 1만개 이상의 개발사들이 사용하고 있으며, 이번 상품은 최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상세한 개발 가이드를 고객사에 제공해 누구나 손쉽게 개발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향후 이동 및 위치와 관련된 미래기술을 연구하는 네이버랩스가 보유한 기술 Location API/SDK 등을 추가로 오픈하며, 보다 다양한 분야의 사업자들이 도움을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클로바의 개인정보 관리 프로세스를 개선해 보안성을 강화하고, 파파고는 4개 국어(일본어, 러시아어, 독일어, 이탈리아어)와 언어 감지 기능이 추가됐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의 한상영 클라우드 서비스 리더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등 다양한 정보보호 관련 법령을 준수하고 있다"며, "금융권 같이 개인정보 처리에 민감한 산업군에서도 걱정 없이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서비스 시작 1년 만에 약 100개 이상의 상품 라인업을 확보함은 물론, 최근 공공기관과 금융권을 비롯해 엔씨소프트, 펄어비스, 한국은행, 코레일, 한양대학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사를 확보하며 클라우드 시장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나현주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