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선진 농·축산 ICT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기사입력 2018.11.15 10:0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14일(수) ‘2018 선진 농·축산 ICT 아이디어 공모전’의 최종 심사 및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833012819_20181115091541_6392874461[2].jpg

2018 선진 농·축산 ICT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현장

 


선진은 창의적인 농·축산업 발전 아이디어를 모색 및 젊은 미래 축산인재 발굴을 위해 2016년부터 ‘농·축산 ICT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해오고 있다. 3회째를 맞은 올해 시상식은 양재동 aT센터에서 진행되었으며 대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3팀, 총 6팀에게 수상의 영예가 돌아갔다. 수상자들에게는 대상 500만원을 비롯한 총 1200만원의 상금과 상장 및 선진 입사 시 서류전형 면제의 특전이 제공되었다.


영예의 대상은 건국대학교, 중앙대학교 학생들로 이루어진 ‘LiveBody’ 팀에게 돌아갔다. LiveBody 팀은 AI 인공신경망을 통해 질병, 건강상태 등 가축 정보를 분석하고 진단하는 스마트 축산 시스템 아이디어를 제안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ICT 기술 중에서도 가장 첨단기술인 인공신경망 개념을 축산업과 접목한 독창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LiveBody 팀의 박규태 학생(20)은 “고심한 결과가 좋은 성적으로 이어져 기쁘다”며 “받은 상금으로 많은 것을 보고 경험하기 위해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작년 대회에 이어 농·축산 관련 학과 외에도 다양한 전공자들이 참가하며, 높아진 위상을 보여주었다. 특히 스마트팜에 대한 공모작품 편중이 높았던 지난 대회에 비해 블록체인, 핀테크 등 축산 경영 관리 주제의 작품 비중이 증가하며, 미래 농·축산업 발전 아이디어를 다방면으로 모색하는 대회의 취지가 더욱 돋보였다.


이번 공모전을 주최한 선진 이범권 총괄사장은 “이번 대회는 특히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뛰어난 직관을 보이는 작품이 많이 출품되어 공모전 전체의 수준이 한층 더 높아졌다”며 “이처럼 우수한 청년 농·축산업 인재들의 등용문이 될 수 있도록, 대회를 국내 농축산업 대표 공모전으로 키워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973년 제일종축을 모태로 시작한 선진은 45년간 양돈을 비롯해 사료, 식육, 육가공 생산 및 유통에 이르는 사업체제를 갖춘 축산전문기업이다. 1983년부터 꾸준한 연구를 통해 한국의 기후풍토에 잘 적응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국내 최초 한국형 종돈을 개량해 냈으며, 1992년에는 국내 최초 브랜드돈육 1호 ‘선진포크’를 출시, 뛰어난 맛과 품질로 20년 이상 소비자들의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1997년부터는 필리핀을 시작으로 베트남, 중국, 미얀마 총 4개국으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축산기술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고 있다. 현재 축산 ICT 사업분야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스마트 축산 모델의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이청수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