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

기사입력 2019.01.03 10:0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희상 국회의장은 2일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국회예산정책처 및 국회입법조사처 등 국회 소속 각 기관의 직원들이 모인 2019년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문 의장은 "불교 경전 '범망경'에 따르면 스승과 제자의 관계로 만나기 위해서는 전생에 일만 겁(劫)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며 "같은 직장에서 같은 시기에 근무하는 인연도 마찬가지다. 여러분의 이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길 바란다"고 직원들에게 신년인사를 전했다.

 

RPR20190102007200353_01_i[1].jpg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대나무는 높게 자랄 수 있는 강한 나무다. 대나무가 높게 자라는 이유는 매듭이 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인간도 흐르는 시간을 매듭짓고 의미부여를 한다"며 "2018년을 매듭지으면서, 2019년은 대한민국의 앞날을 결정하는 '중대 분수령'으로, 대도약의 계기를 마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국회는 국회가 아니다. 촛불혁명의 염원을 제도적으로 마무리 지어야 하나, 개혁 입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문제"라며 "아직 늦지 않았다. 올해에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하고 2019년에는 여·야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국회 직원 모두가 국회의 신뢰회복을 위해 심기일전해줄 것"을 당부했다.

[양정희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