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s, 스마트폰 OLED 화면 뒤 주변광 측정 가능 '광학 센서' 출시

기사입력 2019.01.08 11:5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고성능 센서 솔루션 선도기업인 ams가 OLED 화면 뒤에서 주변광의 세기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RGB 광 및 IR 근접 센서 IC 신제품 TCS3701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제품의 이러한 능력은 스마트폰에서 조도 및 근접 센서가 통상적으로 배치되는 자리인 전면부 베젤을 없앰으로써 디스플레이 화면을 극대화하고자 하는 스마트폰 업계의 최신 설계 동향에 부합한다.


ams가 이번에 개발한 ‘비하인드 OLED(Behind OLED)’ 조도/근접 센서 덕분에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터치스크린의 주요 비활성화 영역을 활성화 하여 단말기 본체 크기에서 상대적으로 가장 높은 화면 비율을 갖게 되었으며 RGB/ IR센서를 통해 자동 디스플레이 밝기와 컬러 조절기능을 구현할 수 있게 되었다.

 

3076716645_20190108105422_5478027813[2].jpg

ams 스마트폰 OLED 화면 뒤에서 주변광 측정이 가능한 광학 센서 출시

 


빛을 방출하는 OLED 디스플레이 화면 뒤에서 작동해야 하는 제한에도 불구하고 TCS3701은 센서 상단에 위치한 디스플레이 픽셀의 빛을 관통하여 들어오는 추가적인 주변광을 감지할 수 있다.


ams는 디스플레이 픽셀의 밝기 정보 없이 정확한 주변광의 레벨을 측정할 수 있는 독창적인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OLED화면의 빛 투과는 화면의 불투명도에 의해 제약 받지만 TCS3701의 빛에 대한 초고감도 특성은 어떠한 열악한 빛 투과 조건에서도 정확한 빛 측정을 가능하게 한다
 
TCS3701은 스마트폰 OLED 화면 뒤에 탑재할 수 있을 정도로 아주 작은 2.0mm x 2.5mm x 0.5mm 크기의 OQFN 패키지로 제공된다. 이러한 소형 특성 덕분에 스마트폰 설계 엔지니어는 근접 센싱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최적의 전면부 위치에 IR 이미터를 실장할 수 있는 유연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신뢰할 수 있는 근접 센싱 성능을 보장하기 위한 크로스토크 보상 알고리즘도 제공된다.


ams의 데이빗 문(David Moon) 선임 마케팅 매니저는 “오늘날의 스마트폰 OEM들은 자사 제품의 본체 대비 화면 크기 비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화면 상의 레벨 면적을 가능한 최소화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TCS3701은 단말기 설계 엔지니어들이 이러한 설계 동향에 부응하여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궁극적으로는 베젤을 완전히 제거하는 수준까지 도달할 수 있게 해준다. 이는 오직 TCS3701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이 센서가 OLED 화면 뒤에서 동작할 수 있기 때문인데, 그 비결은 디바이스 자체가 갖고 있는 독보적인 초고감도 특성과 함께, OLED 화면에 의한 광학적 왜곡을 보상하도록 설계된 정교한 측정 알고리즘에 있다”고 말했다.

[유경훈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