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돌

기사입력 2014.02.13 21:4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편집인 이치수

거세게 휘몰아치던 파도가 밀려가고
곳곳에 드리워진 휘갈긴 자국들
어느 시대의 아픔이기에
이토록 깊이 베어 있나!


조금씩 아주 조금씩
살점은 떨어져 나가고 뼈대만 남아
거칠게 몰아치는
저 검붉은 파도에 맞서
너 홀로 의연(毅然)히 서 있어.


번쩍이는 이빨 드러낸
포악한 상어처럼
파도가 또 다시 거세게 휘몰아 치면
그것은 숙명(宿命)이라고.


뜯기고 또 뜯기어
마지막 한 조각 남은 살점마저 흩날릴 때에도
지켜내고자 하였던 너의 고귀한 정신은
오직 하나...


한(恨)이 서려 눈물이 마르지 않는
저 암흑의 바다에서
너만이 그 자리를 지키고 서 있어.


시류(時流)의 거센 파도 앞에
허무하게 무너져버린
외마디 원통함도 토해낼 수 없이.


불의(不義)에 눈 감은 오늘의 세태(世態)를
비통해하며 울부짖는 너는
시공(時空)을 초월한
한 오라기 바람이 되어
내 가슴속 깊이 파고든다.


실낱 같은 희망 하나
멀어져 간 뒤에 불어 닥친
견딜 수 없는 슬픔
어찌 너의 아픔에 견줄 수 있으랴!


세상을 향해 부르짖는
한 맺힌 너의 절규(絶叫)는
궤변(詭辯)이 난무(亂舞)하는
이 어둠의 바다에서
더욱더 구슬피 들려 온다.

 

[편집인 이치수 기자 martin@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